이옥선할머니

artworks 2019.03.20 12:48 |


이옥선할머니(1927.10.10.)는  부산 출생입니다.
15세에 위안부로 연행되었고 그후 중국 위안소에서 생활하였습니다.


해방 후 첫 번째 남편과 결혼 실패후 두 번째 남편과 결혼하셨는데
남편에게는 지적장애 아들이 있었습니다.

결혼 당시, 나는 아이를 낳지 못한다 고백했더니, 남편께서 '그런 것은 상관없다. 있는 애를 잘 키우면 제일이다'라는 이야기 하셨고

그후 이옥선 할머니는  온 마을의 아기를 받아주는 산파, 노상 등 여러 일을 하면서 며느리와 손자들까지 여러 식구를 홀로 먹여 키우셨습니다.



참으로 강직하면서도 부드러운 할머니 입니다.



“(시집갔는데) 집은 산골집이니까 그렇다고 하지만 아무것도 없고 그런 집이야 곤란한 집이야.”
“그래도 하나 있는 자식이라 남한테 안 빠지려고 얼마나 열심히 키웠다고”

'artwork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점순할머니  (0) 2019.03.26
어느 고등학생의 발표중에서  (0) 2019.03.23
이옥선할머니  (1) 2019.03.20
김복동할머니의 인터뷰중에서  (0) 2019.03.12
길원옥 할머니 실제 노래음성 포함한 짧은 영상  (0) 2019.03.09
길원옥 할머니  (0) 2019.03.08
Posted by hy graphic desig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y graphic designer 2019.03.20 17:3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거 gif가 오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