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샾 기반의 매트 페인팅 기초 연습>

 

작년 11월에 들렸던 뉴욕 휘트니 미술관에서

 

Woman with Dog, 1977,  Duane Hanson작품을 찍은 사진으로 연습해 보았다. 

 

 

 

논문중간발표전이라 당장 해야할게 있는데 참을성이 부족해서 이미지를 건드려보게 된다ㅋㅋㅋ

급조한것이라 디테일이 없긴하지만 천직이 그림쟁이 인지라 이미지를 만드는것은 매우 재미있다.

 

 

 

 

나에게 '매트 페인팅'이란 단어는 

엠버린의 권샘과 자이언트 스텝의 이실장님께 들은 내용인데

여러가지 변주의 가능성이 보인다~~ 엄청나다.

 

기본적인 2d기반의 이미지는 디지털 일러스트레이션과 분명 기법적으로도 통하고

이미 많은 작가들이 활용하고 있는 방식이지만

 

3d기반의 활용으로서의 매트페인팅은 또 다른 nuke등의 프로그램 접근이 필요한것으로

더이상 언급이 불가한 영역이다.

 

 

 

 

새로운 이미지를 통한 아이디어가 생길 가능성은 분명히 있을듯하다.

 

역시 사람의 배움은 끝이 없다

좀 이른나이부터 철이 들어서 공부를 했어야 하는데 ㅎㅎㅎㅎ

 

 

 

조만간 매트페인팅의 다른 샘플과 디지털 아티스트 마그누스 칼(magnus kjall)의 튜토리얼을 참고하여

새로운 작업을 시작해봐야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y graphic desig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7년 3월 3일

콘텐츠진흥원에서 성과발표회를 했어요

작년 한해동안 여러분야의 창작자들이 모여서 공연을 만드는 프로젝트가 있었거든요










오늘 소개할것은 그중 한컷인데

이 컷의 핵심이 되는 먹 드로잉의 디지털 활용에 대해서 이야기 하려합니다.






추가 장면이 필요했는데

그 회의실에는 컴퓨터는 있지만 스캐너등 장비가 없었어요.


근데 문제는 이번 컨셉이 먹작업의 드로잉을 기반으로 해서 기본적으로 스캐너가 필요하거든요.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요즘 디카나 폰카 좋자나요.  그래도 스캐너가 있으면 그걸로 하는게 좋아요.

(이런 소스들도 훗날에 자산!!!)




1. 일단 그려요!! 먹하고 스케치북은 가지고 있었어요  

   필요한 글씨와 그림을 ㅋㅋㅋ





2. 그다음 최대한 광량이 일정해 보이는곳에서 사진을 찍어요





3. 이렇게 찍은것을 가지고 그다음 포토샾에서  열어요


select 에서 color range를 선택





그리고 그림이 없는곳을 선택해서 fuzz?????값을 적당히 올려요. 필요한 영역만큼 주관적으로  








그다음 inverse를 선택하면  딱 필요한 부분의 먹라인만 선택이 가능하겠지요 




그다음 ctrl 누른 상태에서 j를 딱 찍으면 그 부분만 복사가 됩니다 







그리고 나면 이렇게 필요한 부분만 남게 됩니다 ㅎㅎㅎ 간단하지요 






이렇게 만들어진 소스로 여러가지 변형을  할 수 있어요


스캐너가 가장 좋은 이유는 원사진의 색상값이 가장 균일해서 포토샾 작업하기가 좋기 때문이예요

그래서 스캐너를 귀찮아도 꼭 사용해야하고 없으면 이런식으로 ~~~


그리고 스캔한 소스도 마찬가지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y graphic desig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2분간의 증오 장면에서 골드스타인의 컨셉

<Two Minutes Hate>

 

 

 

 

 

 

2분간의 증오 장면에서 빅브라더의 컨셉

<Two Minutes Hat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y graphic desig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힌데미트(Hindemith, Paul)의 오페라 카르디야크(cardillac)

 

 

 

17세기 파리의 이름난 금세공인 카르디야크(Cardillac)는 자기가 만든 작품에 지나칠 정도로 애착이 강하다. 그는 자기가 만든 금세공품이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유일한 것이므로, 그런 훌륭한 작품을 다른 사람이 소유하는 것은 참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 결국은 작품을 산 사람을 죽여서라도 물건을 회수하기로 결심한다. 카르디야크에게는 예쁜 딸이 하나 있는데, 아내 없이 홀로 키운 터라 그의 딸에 대한 애정은 남다르다. 우연히 아버지의 계획을 알게 된 안(Anne)의 마음은 무척 괴롭다. 그날 애인인 청년 장교가 정교하게 새긴 금팔찌를 카르디야크에게 샀기 때문이다. 안은 아버지가 그 금팔찌를 만들기 위해 얼마나 고생했는지 잘 알고 있다. 그녀는 사람들이 카르디야크의 예술성을 몰라줘 항상 속상한 마음이다.

카르디야크는 금팔찌를 회수하기 위해 청년 장교를 칼로 찌르지만 그저 부상만 입힌다. 청년 장교는 설마 사랑하는 안의 아버지가 그런 말도 안 되는 행동을 했을 리가 없다고 생각해, 카르디야크에게 금을 대주는 상인을 의심하며 비난한다. 무고한 금공급상이 오해를 받자 카르디야크는 자기가 금팔찌를 회수하기 위해 그런 짓을 저질렀다고 고백한다. 사람들은 카르디야크의 괴이한 행동에 분노해 그를 무참히 살해한다. 안은 죽어가는 아버지를 붙들고 슬피 운다. 청년 장교는 자신의 경솔함을 크게 후회한다. 사람들은 위대한 예술가의 심정을 이해하지 못한 것을 뉘우친다.

수정본에서는 카르디야크의 딸 대신에 오페라 가수가 등장하며, 청년 장교는 금방의 수습공으로 바꿨다. 카르디야크는 오페라 주인공이 사용할 금관을 만들어 여주인공에게 전달한다. 극중 오페라 륄리의 <파에통(Phaëton)>이 공연된다. 극중 오페라가 공연된다는 점에서 <팔리아치>, <낙소스의 아리아드네>와 형식이 같다. 공연이 끝나자 오페라의 여주인공이 금관을 경찰관에게 주면서 카르디야크에게 돌려주라고 부탁한다. 그런데 금관을 탐낸 경찰관이 중간에서 가로챈다. 이 사실을 안 카르디야크가 금관을 회수하기 위해 경찰관을 죽이지만, 수습공이 살해범으로 의심 받는다. 카르디야크는 아무 잘못도 없는 수습공이 처형당하도록 내버려둘 수 없어 자기가 경찰관을 죽였다고 자백한다. 사람들은 고약한 사람이라고 하면서 카르디야크를 죽인다.

[네이버 지식백과] 카르딜라크 [Cardillac] (OPERA 366, 2011. 6. 27., 한울아카데미)

 

 

 

 

 

 

예술의 전당 오페라 코너 연재 그림을 그릴때 매우 흥미로왔던 작업인데 작업정리중에 나오니 반갑기 그지없다

최근의 작업과 다르게 100%디지탈 작업으로 꽤나 시간이 걸렸던것으로 기억된다. 제한된 색감과 오페라 내용의 매치가

잘 맞았다고 스스로 생각하면서 기뻐했었던 작업 ㅎ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y graphic desig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논문덕분에 지난작업을 자꾸 들춰보고 정리하게된다

 

며칠전 한제훈사진작가님을 만나뵙고 공연사진을 받아보았는데

 

잊고있었던 기억, 장면중 이렇게 아름다울수가~~~~

 

물론 아쉬운 장면도 있었지만 아름다움도 한가득이었다

 

현재보다 앞으로 제대로 버젼업 되면 한방이 있을듯한 공연이다.

 

다들 멋지지만 최형석 배우 연기 멋지네~~~ 보라씨의 노래도 다시 듣고싶다^^ 

 

 

 

 

최형석 거인

 

여울비의 보라씨

 

거인의 성장과정이 보이는 전면 프로젝터영상과정샷

 

 

 

역시 한제훈작가님 사진은 좋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y graphic desig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연이 웃겨서 작업하다 웃다 그리다 웃다가를 반복하며 즐거웠던 작업

 

[똥방귀이야기]

 

 

 

 

 

이렇게 스토리보드를 초간단히 구상해보고

 

아빠와 아들의 컨셉

 

 

 

똥방귀로 소문난 아들

 

 

이렇게 병맛코드는 첨 그려봤는데 너무나 유쾌했던

속에 잠재되어있던 개그욕구를 이끌어내줬던 작업이었다 ㅎㅎㅎ

 

 

그리면서 즐겁고 들으면서 즐겁고

이만하면 최고의 작업이다 ㅋㅋㅋㅋ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y graphic desig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개인작업의 기록이 위주인 이블로그에 갑작스레 많은방문이 이루어져 놀라웠다

그림 관계자중 일부만 작업확인차 오는게 전부였는데 말이다.

 

예기치못한 방문에 그저 감사하고 또 김재중 스타 아티스트의 역량에 다시한번 놀랠뿐이다

 

 

고마운 맘에 제작과정을 조금더 올려보고싶어졌다

(이게시물에 있는 제가 그린 이미지는 상업적 용도가 아니라면 얼마든지 활용 허용하겠습니다!! 그럴분이 있으실런지는 모르겠지만...ㅎㅎㅎ 그러나 영상은 안될듯합니다. 혼자작업한것이 아니라서요~~ 다른 게시글들의 이미지는 다른 기관과의 저작권문제가 있어 불가할듯합니다)  

 

 

내가 좋아하는 권샘이 있는 공연영상회사 엠버린에서 권샘, 정대직 디자이너와 이런스케치를 하면서 기본회의를 하고

 

 

처음에는 이러한 공간에서 출발하려했다

 

 

최종결과물은 이런 낮의 공간에서

 

이렇게 시간적인 이동을한다

여기에 여러가지 요소들과 가장 중요한 음악의 싱크를 고려하면서 기본적인 무대 영상이 만들어졌다

 

 

 

'one kiss'노래 듣자마자 너무 맘에 들어서 즐겁게 작업했던  이 무대영상은 배려심, 성실성, 예술성 최고인 '엠버린(https://www.facebook.com/amberin0707)'과 함께 작업한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y graphic desig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김재중 콘써트는 현재 아시아 투어(2017 KIM JAEJOONG ASIA TOUR ‘The REBIRTH of J)중에 있으며 오는 41() 대만 가오슝 아레나에서 피날레 공연을 가졌다.

 

 

 

공연현장 사진은 직접 촬영한것은 아니고 인터넷상에 올라온사진들과 유투브 영상 캡춰본들이다

 

함께 작업한 '엠버린' 제작팀원들의 능력이 너무나 출중해서 급히 그려낸 디자인 이미지를 멋지게 살려주셨다 

 

 

 

표현되어질 led의 형태에 보여지는 무대영상의 스틸사진들이다

 

 

 

모션의 계획상 모든 레이어가 분리되어야 수월한 작업이 될수있었는데 실제 이미지를 그릴수 있는 시간은 1~2일,  거의 하루만에 모든것을 그려내야 하는 터라 아쉬운부분들은 많이 있었으나 공연전문 영상회사 '엠버린'에서 너무나 멋지게 커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y graphic desig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4.03 23:45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hy graphic designer 2017.04.04 00:0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역시 모든분들이 노력해주셔서 이렇게 멋진공연이 되었군요. 공연을 보고나서의 느낌으로는 정말 아티스트더군요. 감탄했습니다. 후에 한곡 정도는 아주 진한 예술적 컨셉으로 표현해 보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집을 짓기 위해서는

참 많은 절차가 필요하다

 

건축허가표지판을 세웠다

 

건축주 한성원

 

설계자 삼간일목 건축사 사무소 권소장님 윤팀장님

 

시공 위빌시티 전대표님 이소장님

 

진심으로 믿음직스럽고 고마운분들

 

 

 

 

 

측량을하는것인지 사실 뭔지는 잘모르지만 두근두근

 

 

 

 

이게 버림타설이라는거 같다. 땅을 단단하고 평탄하게 만들어 안정감을 주는거?ㅎㅎ

 

 

 

 

철근을 심고

 

 

꼼꼼하게 꼼꼼하게 부분부분 용접을 하시고

 

 

 

 

거푸집을 세우고 다시 콘크리트ㅎㅎ

불쑥불쑥 나와있는것은 전기 배관 같은것같다

 

 

따뜻하고 행복한 집이 탄생할듯하다^^

 

 

삼간일목을 선택한것은 참 잘했어요 ㅎㅎㅎㅎㅎ

 

위빌시티를 만난것도 지금 시작이지만 같은 느낌이 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y graphic desig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yulnim 2017.04.04 10: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주아주 잘했어요~^^

 우리가족의 바램이 담겨있는 집, 그리고 그곳에

함께 있는 그림그리는 작업실을 막연히 꿈꾸어왔습니다

 

 

현실적인 여건에서 여러가지 어려움이 많지만

그시작을 '삼간일목'과 함께할수있어서

참 기쁘게 생각합니다.

 

 

 사람들과 함께 웃으며 살아갈수있는 공간

건물 뒷편에 숨어있는 작은 마당을 가진 작업실

 

머지않아 현실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바램이 이뤄지기전까지의 시간은

참 더디게 느껴질수도 있으나

 

 그자체 만으로도 소중하고

다시 돌아오지 못할 시간들이니

감사하게 생각하고 잘 보내야함을 알게됩니다

 

 

 

 

 

 

 

 

 

 

 

http://blog.naver.com/sgim01/22027631014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y graphic desig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