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크람 칸  ‘데쉬’ (Akram Khan  'Desh')


처음 영상으로 접한뒤 아름다움에 매료된 작품으로

실제 lg아트센터에서 공연했었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고 많이 안타까워했던 작품입니다






제가 자료조사한 바탕으로 간단하게 소개하자면



2014. 6. 14~15   LG아트센터에서 공연했던  아크람 칸의 현대 무용작품인 ‘데쉬’는

무용과 함께 영상,음악,조명 등이 교류하면서 아름다운 장면을 표현한다.

무대디자인은 영화 ‘와호장룡’으로 아카데미상을 받은 팀입이, 음악은 영화

‘아이즈 와이드 셧’의 작곡가 조셀린 푹이 맡았고 조명은 마이클 헐이 디자인하였다. 

 아름답고 정교한 애니메이션과 어우러진 무용으로 상상력을 자극하는 아름다운 작품으로서

 효과적인 일러스트레이션의 활용사례이다.


“분야 간 교류가 가장 잘 드러나는 장면은 아크람 칸이 무대에 비친 영상과 교감하는 부분이다.

마치 동화 속 환상의 세계를 여행하는 듯 그는 배와 나무, 폭우를 거치면서 나비,코끼리,뱀과 조우한다.

 끝자락에 등장한 전차는 그가 지나온 모든 여정을 한순간에 정서적으로 무너뜨린다.

아크람 칸이 영상 속에 합성된 유일한 실체처럼 보일 정도로 거의 완전한 상호작용을 이뤄내고 있다. ”


(솔로 작품 ‘데쉬’로 내한하는 아크람 칸  (월간 객석 2014년 6월호))





공연장 상황을 예상해보자면

 

 

무용가 앞으로 샤막 등의 반투명성을 지닌 스크린을 활용하여 표현이 가능하고

이러한 스크린의 설치방식은  무용가의 시각으로도 영상의 움직임을 확인할 수 있기에

영상과 안무의 조화를 이루기에 무리가 없어보입니다.



개인적인 취향에 아주 부합되는 현대무용과 아름다운 애니메이션의 환상적인 콜라보입니다

너무나 아름답게 느껴지고 언젠가 이런 작업을 직접 시도해볼 수 있기를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y graphic desig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2분간의 증오 장면에서 골드스타인의 컨셉

<Two Minutes Hate>

 

 

 

 

 

 

2분간의 증오 장면에서 빅브라더의 컨셉

<Two Minutes Hat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y graphic desig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논문덕분에 지난작업을 자꾸 들춰보고 정리하게된다

 

며칠전 한제훈사진작가님을 만나뵙고 공연사진을 받아보았는데

 

잊고있었던 기억, 장면중 이렇게 아름다울수가~~~~

 

물론 아쉬운 장면도 있었지만 아름다움도 한가득이었다

 

현재보다 앞으로 제대로 버젼업 되면 한방이 있을듯한 공연이다.

 

다들 멋지지만 최형석 배우 연기 멋지네~~~ 보라씨의 노래도 다시 듣고싶다^^ 

 

 

 

 

최형석 거인

 

여울비의 보라씨

 

거인의 성장과정이 보이는 전면 프로젝터영상과정샷

 

 

 

역시 한제훈작가님 사진은 좋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y graphic desig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연이 웃겨서 작업하다 웃다 그리다 웃다가를 반복하며 즐거웠던 작업

 

[똥방귀이야기]

 

 

 

 

 

이렇게 스토리보드를 초간단히 구상해보고

 

아빠와 아들의 컨셉

 

 

 

똥방귀로 소문난 아들

 

 

이렇게 병맛코드는 첨 그려봤는데 너무나 유쾌했던

속에 잠재되어있던 개그욕구를 이끌어내줬던 작업이었다 ㅎㅎㅎ

 

 

그리면서 즐겁고 들으면서 즐겁고

이만하면 최고의 작업이다 ㅋㅋㅋㅋ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y graphic desig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개인작업의 기록이 위주인 이블로그에 갑작스레 많은방문이 이루어져 놀라웠다

그림 관계자중 일부만 작업확인차 오는게 전부였는데 말이다.

 

예기치못한 방문에 그저 감사하고 또 김재중 스타 아티스트의 역량에 다시한번 놀랠뿐이다

 

 

고마운 맘에 제작과정을 조금더 올려보고싶어졌다

(이게시물에 있는 제가 그린 이미지는 상업적 용도가 아니라면 얼마든지 활용 허용하겠습니다!! 그럴분이 있으실런지는 모르겠지만...ㅎㅎㅎ 그러나 영상은 안될듯합니다. 혼자작업한것이 아니라서요~~ 다른 게시글들의 이미지는 다른 기관과의 저작권문제가 있어 불가할듯합니다)  

 

 

내가 좋아하는 권샘이 있는 공연영상회사 엠버린에서 권샘, 정대직 디자이너와 이런스케치를 하면서 기본회의를 하고

 

 

처음에는 이러한 공간에서 출발하려했다

 

 

최종결과물은 이런 낮의 공간에서

 

이렇게 시간적인 이동을한다

여기에 여러가지 요소들과 가장 중요한 음악의 싱크를 고려하면서 기본적인 무대 영상이 만들어졌다

 

 

 

'one kiss'노래 듣자마자 너무 맘에 들어서 즐겁게 작업했던  이 무대영상은 배려심, 성실성, 예술성 최고인 '엠버린(https://www.facebook.com/amberin0707)'과 함께 작업한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y graphic desig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김재중 콘써트는 현재 아시아 투어(2017 KIM JAEJOONG ASIA TOUR ‘The REBIRTH of J)중에 있으며 오는 41() 대만 가오슝 아레나에서 피날레 공연을 가졌다.

 

 

 

공연현장 사진은 직접 촬영한것은 아니고 인터넷상에 올라온사진들과 유투브 영상 캡춰본들이다

 

함께 작업한 '엠버린' 제작팀원들의 능력이 너무나 출중해서 급히 그려낸 디자인 이미지를 멋지게 살려주셨다 

 

 

 

표현되어질 led의 형태에 보여지는 무대영상의 스틸사진들이다

 

 

 

모션의 계획상 모든 레이어가 분리되어야 수월한 작업이 될수있었는데 실제 이미지를 그릴수 있는 시간은 1~2일,  거의 하루만에 모든것을 그려내야 하는 터라 아쉬운부분들은 많이 있었으나 공연전문 영상회사 '엠버린'에서 너무나 멋지게 커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y graphic desig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4.03 23:45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hy graphic designer 2017.04.04 00:0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역시 모든분들이 노력해주셔서 이렇게 멋진공연이 되었군요. 공연을 보고나서의 느낌으로는 정말 아티스트더군요. 감탄했습니다. 후에 한곡 정도는 아주 진한 예술적 컨셉으로 표현해 보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2017년 4.1 현재

무대영상디자인에 활용되는 일러스트레이션의 활용사례에 대해 논문을 쓰는중이다

 

 

 

(2013년 여름 중국 상하이 벤츠 아레나 공연 리허설 장면)

 

 

 

 

 

 

이그림은 영상에 사용되어진 거인의 그림자 이미지이다 

 

 

 

 

 

 

 

 

이런계획과 구상을 통해서

 

 

 

 

 

 

 

위에 작은 사진에 보이는 대로 이렇게 구현되었다

 

 

 

 

무대영상디자인...

그당시에도 느끼고 생각했었지만 참 많은요소들을 고려해야하고

재밌게 구상할수 있는  부분이 많다

(많은 요소라 함은 그게 구분지어서 극의 연출, 배우의 동선, 세트디자인, 조명, 기타 장비 등이 있다. 아마 이부분은 후에

좀더 적어볼만큼 재미있는 꺼리가 많다)  

 

 

뮤지컬 [로스트가든] 작업은 벌써 햇수로 4년이 지나고 있다

 

 

 

 

정말 많은 애정을 가지고 임한 작업이었으나

환경적 한계와 능력의 부족함으로 아쉬움이 너무나 큰 작품이었다

 

논문을 작성하면서 지난 뮤지컬[로스트가든]작업을 되돌아보니

너무 큰 아쉬움 탓이었을까?  기억속에서 외면하고있던

아름답고 중요한 부분들이 발견되고있다

 

 

나에게 있어

공연당시에 매회 체크하면서 남겨두었던 기록들과 아이디어들은

훗날에 힘이될 소중한 자산이고  현재까지 후속 프로젝트들 속에서

작게나마  실현되고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y graphic desig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의 그림은 탱크옆에서 태연하게 빨래를 하고 계신 어머니들을 촬영한 다큐멘터리 사진을

  재현한 그림이다. 탱크가 지면에 박혀있는 모습과 빨래를 하는 모습이 대비되는것이 재미있었다>

 

 

 

 

 

KBS 다큐1 '억척어멈의 역사'

 

 

억척어멈이란 말은 말그대로 억척스럽고 어머니들의 애환이 담겨있다. 이 소재에 강하게 끌렸던 이유는 다큐안에서 인터뷰하신 어머니들의 삶에 눈물짓고 감동을 받았기 때문이고 정도는 다르지만 우리들과 함께 살아오신 어머니들의 삶이 비슷해보여서 였을것이다.

 

어쩔수없는 현실의 상황에서 누구도 강요하지 않는 희생을 선택하신 어머니들의 삶은 말할수없이 아프고 또 아프다.


삶의 질과 행복을 논하는 시기에 당신들의 삶은 어디에 자리매김할수 있을까?

요즘의 우리는 그선택에 존경을 표하기보다는 왜그랬을까라는 물음을 던지지 않으면 다행일듯하다.

...

 

 

제목: 다큐1
"억척어멈" 2부작
일시: 4/10(금), 4/17(금)
밤 10시 KBS1TV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y graphic desig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y graphic desig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hy graphic desig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