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 브라유(Louis Braille, 1809년 1월 4일 - 1852년 1월 6일)는 점자를 창안한 사람이다. 위로 돋아있는 1개에서 6개의 점을 손가락을 이용하여 읽고 쓸 수 있는 문자 체제인 점자를 고안했다. 이 업적을 기려 소행성 9969번이 9969 브라유로 이름 붙여졌다.

 

<위키백과에서>

 

1809년 1월 4일 프랑스 남부 쿠브레(Coupvray)에서 태어났다. 아버지 시몽 브라유는 말에 장착하는 안장, 재갈 등의 말 장신구를 만드는 마구장이였다. 루이는 3살 때 아버지의 마구 작업실에서 송곳을 가지고 놀다가 왼쪽 눈이 찔리는 사고를 당해 실명하였고, 4살 때는 오른쪽 눈마저 감염으로 실명하였다. 그가 살았던 쿠브레 마을 성당 신부인 자크 파뤼의 도움으로 공부를 시작했고, 10세 때에는 파리의 '왕립맹아학교'에 입학하였다. 당시 맹아학교에서 사용하던 문자는 맹아학교의 창시자인 발랑탱 아우이(Valentin Hauy)가 창안한 돋을 새김 문자로 맹인들의 꿈의 문자로 알려져 있었다. 그러나 실제 글자를 표현한 것이었기 때문에 글자 크기가 7cm나 되어 맹인들이 사용하기에 여러 문제점이 있었다.


1821년 육군 포병 장교였던 샤를 바르비에(Charles Barbier) 대위가 소개한 야간 문자는 어둠 속에서 병사들에게 명령을 전달하기 위한 수단으로 만들어진 문자로서, 점으로 문자를 표시하는 전혀 새로운 방식의 글자였다. 돋을 새김된 12개의 점을 사용하여 단어를 소리나는 대로 나누어 표시하는 방식으로, 루이 브라유는 이 방식의 문자를 금세 익혔다. 그러나 야간 문자도 실제로 사용하기에는 쉽지 않았다. 점으로 표시하는 문자를 익힌 루이는 이후 3년간의 계속된 노력의 결과로 단지 6개의 점만으로 알파벳 26글자를 모두 표시하는 새로운 방법을 고안했고, 맹인들이 쉽게 읽는 것뿐만 아니라 쓸 수도 있는 점자를 완성하였다. 파리 왕립맹아학교 졸업 후 같은 학교 교사로 부임하였지만 결핵으로 건강이 나빠졌고, 여러차례 요양을 하였지만 그의 건강은 호전되지 않았다. 1852년 1월 6일 폐결핵으로 43세의 나이로 사망하였다. 그의 고향인 쿠브레에 묻혔다가 100년이 지난 후 그의 유해는 프랑스 국립묘지인 팡테옹으로 옮겨졌다.

 루이 브라유 [Louis Braille] (두산백과)

 

 

 

 

 연필스케치작업

 

 

 

부분확대 실제느낌

 

인물을 많이 그려보았다고 생각했는데 눈을감은 인물을 임펙트 있게 그린적이 없없다.

그래서 느낌을 표현하는데에  비교적 오래걸린 스케치이다.

보통의 인물화에서 눈의 중요성을 다시한번 생각하게 된다^^

 

역시 그림은 매일매일 끊임없이 연습하고 연습해야할것인데  그림작가로 살아가려면

보통의 인식과 다르게 규칙적으로 자기를 관리하고 부지런해져야한다.

 

 

 

 

 

 

 

 

 

표지에 적용한 예시인데 점자를 만든사람이라는 내용을 강조하기 위하여

실제 점자로된 알파벳을 배경으로 추가하고

제목이 들어갈곳에 화이트 색연필작업을 추가해서

글씨가 좀더 잘 보이도록 고려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ooks&magazin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narcissus and echo  (0) 2015.09.30
월곡동 산동네  (0) 2015.03.12
루이브라유-세상밖으로 표지작업  (0) 2014.12.25
루이브라유-세상밖으로  (0) 2014.12.15
루이브라유-세상밖으로  (0) 2014.12.12
루이브라유-세상밖으로  (0) 2014.12.11
Posted by hy graphic designer

댓글을 달아 주세요